다정스레 이야기나 하리라 하고 ´얘들아´ 불러보았다.

 

첫째 아이가 충혈된 눈으로 흘끔 돌아다볼 뿐이었다.

 

둘째 아이도 그러할 뿐이었다.

 

셋째 아니도 그러할 뿐이었다.